1 1 1 1 1 1 1 1  
1
1
     
 
中 서부대개발 거점 충칭, GDP성장률 10.9%로 1위 질주
2016-05-19 11:22   审核人:   (浏览:)

중국의 중서부 경제중심지 충칭이 중국 전역에서 가장 빠른 성장세를 구가하고 있다.중국경제망이 지금까지 발표된 중국 19개성의 1분기 국내총생산(GDP) 증가율을 분석한 결과, 충칭이 10.9%로 가장 높은 성정세를 보였다. 허베이는 6.5%로 가장 낮았다.중국 전체의 GDP증가율은 6.7%였다. 중국의 지난 1분기 성장률은 2009년 1분기(6.2%)이후 7년 만에 최저 수준이자만, 중국 정부가 목표로 한 올해 성장목표 구간 (6.5%~7%)에 들었다.

충칭은 인구 3천만명의 중국 최대 도시로 현대차 제5공장이 들어설 지역이며 차세대 지도자로 주목받는 쑨정차이(孫政才)가 당서기를 맡고 있다.중국이 추진하는 '일대일로'(一帶一路:육상▪해상 실크로드)와 직결되는 서부대개발 프로젝트의 거점도시이기도 하다.  

GDP총량으로 보면 광동성, 산동성이 분기 기준으로 1조 위안(175조원)을 넘어서면서 선두를 달렸고 허난성이 뒤를 이었다.

성장률에서는 충칭에 이어 구이저우성이 10.5%를 기록하면서 10%대를 넘는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. 지난해는 성장률이 10% 이상 증가세를 보인 곳은 충칭, 구이저우, 시짱자치구 등 3 곳이었다. 시짱의 올 1분기 GDP는 아직 공표되지 않았다.허베이는 6.5% 성장률로 19개 성 가운데 성장률이 가장 낮았으나 작년동기에 비해서는 0.3%포인트 빠른 성장세를 보이면서 점차 탄력을 받고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.  

 

 

 

 

자료 출처: <중경 살림> 제8호

关闭窗口